[바둑] ‘절대 강자’ 신진서 삼성화재배 첫 정상… 최정 여성 첫 세계대회 준우승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바둑] ‘절대 강자’ 신진서 삼성화재배 첫 정상… 최정 여성 첫 세계대회 준우승

페이지 정보

작성자 l가가멜l 댓글 0건 조회 18회 작성일 22-11-28 19:44

본문

icon_link.gif https://etoland.co.kr/link.php?n=7096177 복사

신진서 삼성화재배 제2국도 불계승
최정 “더 정진해 신진서에 도전 할 것”
8일 성동구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계속된 2022 삼성화재배 월드바둑 마스터스 결승 3번기 제2국에 나선 신진서(오른쪽) 9단과 최정 9단의 모습.한국기원 제공 한국바둑랭킹 1위 신진서(22) 9단이 여자랭킹 1위 최정(26) 9단을 꺾고 삼성화재배를 거머쥐었다. 신진서가 삼성화재배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처음 정상에 올랐다.

신진서는 8일 성동구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2022 삼성화재배 월드바둑 마스터스 결승 3번기 제2국에서 184수 만에 최정에게 불계승을 거뒀다. 시리즈 전적 2-0을 기록한 신진서는 대회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35개월 연속 국내 랭킹 1위를 지키는 신진서와 108개월 연속 여자 1위인 최정이 최초의 세계대회 결승전 ‘성(性) 대결’은 결국 신진서의 완승으로 끝났다.

신진서는 지난 2년 연속 삼성화재배 결승에 올랐지만,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반면 여자 최강자로 불리는 최정은 아쉽게 패배했지만, 여자기사로는 최초로 메이저 세계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백을 잡은 신진서는 초반 포석에서 최정과 팽팽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중반으로 접어들며 두터운 모양을 구축하며 우세를 확보한 신진서는 중앙과 좌변 흑 대마를 잡으면서 승부가 지어졌다. 8일 성동구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계속된 2022 삼성화재배 월드바둑 마스터스 결승 3번기 제2국에 나선 9단과 최정 9단의 모습.한국기원 제공 신진서는 이날 승리로 LG배와 춘란배에 이어 삼성화재배 정상에 오르며 세계대회 3관왕에 올랐다. GS칼텍스배 프로기전과 용성전 쏘팔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 KBS 바둑왕전 등 국내기전까지 포함하면 7개 타이틀을 보유하게 됐다.

또 최정과의 상대 전적에서는 6전 전승을 기록하게 됐다. 이와 함께 올 2월 LG배 결승부터 세계대회 18연승을 달렸다.

비록 신진서에 패배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최정은 여자기사로서 새 역사를 썼다. 남자 기사들이 득세하는 바둑계에서 종전 여자기사의 최고 성적은 ‘철녀’라고 불렸던 중국의 루이나이웨이 9단이 1992년 제2회 응씨배에서 달성한 4강 진출이었다.

이후 여자기사들은 세계 대회 4강 이상의 성적을 거두지 못 했다. 이를 최정이 30년 만에 경신한 것이다. 독보적인 실력을 갖춘 최정이 그동안 따낸 타이틀도 국제대회 7차례 우승을 포함해 22개나 된다.

최정은 대국 후 “결승전에서 패해 아쉽긴 하지만 나 스스로 한계를 깰 수 있었던 것 같아서 정말 기뻤다”면서 “앞으로 좀 더 정진해서 ‘세계 최강’ 신진서 선수에게 다시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서울신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자 또는 글쓴이에게 있으며 공실코리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내 모든 컨텐츠 및 자료에 대한 무단 복제나 전제,도용을 금지합니다.

그누보드5
Copyright © MAESNET All rights reserved.